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한국자활후견기관협회전남지부
HOME > 커뮤니티 > 뉴스
view v1.0
 게시물보기
작 성 자 김혜경 조 회 수 3475
이 메 일 khg4597@hanmail.net
일   자 2011년 04월 13일
글 제 목   복지전문가가 맞춤형 자활경로 제시
보건복지부는 복지·고용 전문가가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의 자활을 도와주는 '사례조정회의' 시범사업을 연말까지 전국 48개 시·군·구에서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그동안 근로능력이 있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는 지자체 자활담당 공무원의 판단에 따라 자활센터나 고용센터에 배치돼 왔다. 때문에 수급자가 가진 역량이나 환경에 대한 관찰이 어려워 제대로 된 자활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는 지자체 공무원과 복지·고용 전문가가 참여하는 사례조정회의를 주기적으로 연다.

회의에서는 수급자에게 필요한 사회서비스를 연계해 개별 가구의 문제도 해결하면서 '맞춤형 자활' 경로를 제시한다.

예를 들어 직업훈련을 통해 즉시 취업이 가능한 대상은 고용센터의 취업성공 패키지 사업을 연계해 관리한다. 또 개인적인 사정이나 양육, 간병 등 가정 형편 때문에 취업에 애로가 있는 대상은 사례관리 서비스로 별도 관리한다.

복지부는 이번 시범사업에 참여한 수급자들의 만족도 등을 평가한 뒤 사업지역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출처 - 복지타임즈 김광진 (2011.04.12)


의료전문 모금기관 ' 한국의료지원기관' 출범
의료기관기본계획에 장애인 접근성 등 고려없다 khg4597

리스트